'2011베스트'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 외화 베스트10
  2. 2011 한국영화 베스트5
외화 역시 순위는 없음. 10편을 고르면서 <세상의 모든 계절>, <씨민과 나데르의 별거> 등을 끝내 넣지 않은 걸 보면, 난 너무 잘 만들어 꽉 짜여진 영화엔 완전히 빠져들지 못하는 것도 같음. 영화제에서 본 영화는 제외. 후보는 모두 개봉작.

-드라이브

순수한 무드, 제스처의 영화. 내용물이 없는데 포장만으로 아름다운 선물 같. 할리우드 장르 영화의 혁신을 일으킬지도 모르는 재목, 니콜라스 윈딩 레픈.


-더 브레이브

올해의 소녀 해리 스타인펠드. 별이 가득한 밤, 지친 흑마를 타고 달리는 엔딩은 아름다움을 넘어 숭고했다.



-인사이드 잡

신문을 그리 보고도 몰랐는데 이 영화를 보고 이해하게 됐다. 금융자본주의가 왜 이 모양인지. 사진 속의 인터뷰이는 스트로스 칸의 불명예스러운 퇴진 이후 IMF 총재가 된 크리스틴 라가르드.



-사랑을 카피하다

이 영화에 대해서는 <씨네21>에 실린 손영성 감독의 평이 훌륭했다. "좋은 로맨스영화는 미스터리로 가득한 영화이며, 정말 좋은 미스터리 영화는 일상을 넘어 초현실과 대면하게 해준다는 사실을 가르쳐준다."


-르 아브르

한동안 잊었던 이름 아키 카우리스마키. 여전히 통하는 그의 스타일. 믿고 싶은 한줌의 선의.


-해리 포터와 죽음의 성물2

지금 혼자만의 넉넉한 휴가가 하늘에서 떨어진다면, 하고 싶은 건 두 가지. <문명> 하기, <해리 포터> 전편 차례로 보기.



-환상의 그대

이런 리스트에 객관적인게 어딨어. 다 팬심이지. 우디 앨런 영감이 마누엘 드 올리베이라만큼 살아서 영화를 찍어주면 좋겠다.


-13인의 자객

분명 300명이 몰려온다 랬는데, 아무리 봐도 300명 넘게 죽이는 것 같다. 미이케 다카시 정도만이 컨트롤할 수 있는 미친 살육전. 만약 내년에 <할복>이 개봉한다면, 2012년 리스트에 당연히 넣겠다.


-고녀석, 맛나겠다

물론 원작의 힘이 클 것이다. 기대치가 낮았기에 더 좋았는지도 모르겠다. 아무튼 보고 난 뒤의 느낌은 '픽사급'이었다.



-머니볼

야구 장면이 별로 없는 근사한 야구 영화. 그리고 삶에 대한 영화. 이런 대본은 어떻게 쓸 수 있을까.
작년엔 베스트10까지 뽑았는데, 올해는 그렇게 뽑을 이유를 못찾겠다. <씨네21>은 2010년 12월 22일 개봉한 <황해>를 올해 넣었던데(아마 설문 취합과 마감 사정 때문에), 난 <황해>를 지난해 리스트에 이미 넣었다. 아래 베스트5는 무순. 

-파수꾼


이런 스토리텔링은 최근의 한국영화에서 본 적이 없다. 세부 묘사와 큰 서사와 감정의 울림을 모두 성취한 수작. 윤성현의 다음 영화를 어서 보고 싶다.


-두만강

얼음보다 차가운 엔딩. 지금까지 나온 장률의 최고작. 장률의 스타일은 아직 유효하다.



-고지전

한국전쟁을 다루는 영화가 당분간 <고지전>을 앞설 수 있을까. 난 <마이 웨이>의 전투 장면을 보면서 <고지전>보다 독창적이지 않다고 느꼈다. 중공군 접근 장면은 압권.


-북촌방향


최근 한국영화에서 만난 가장 미스터리한 공간인 카페 '소설'. 전성기의 장효조는 방망이 거꾸로 들고도 3할을 친다고 했는데, 지금 홍상수는 졸면서 찍어도 베스트 5에 든다. 위의 스틸은 한동안 네 노트북 바탕화면이었다.  


-써니


난 <써니>에 과도할 정도의 야심이 담겼다고 느꼈는데, 어찌된 일인지 대중은 그 야심을 여유 있게 소화해 주었다. 결말의 '돈지랄'을 비판하는 시각도 있고 나도 어느 정도 그 비판에 동의하지만, 영화 전반의 찰기와 캐릭터를 다루는 솜씨, 세심한 프로덕션은 영화의 알쏭달쏭하고 미심쩍은 이데올로기를 상쇄하고 남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