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근석'에 해당되는 글 2건

  1. 팬클럽의 선물들
  2. 유아인, 장근석, 송중기, 충무로 남우의 세대 교체.

오늘 회사에 비스트의 팬클럽에서 마련해 소속사를 통해 보낸 선물이 도착했다. 비스트의 노래 '픽션'이 2011 KBS <가요대축제>에서 '올해의 노래상'을 받은 것을 기념하기 위한 간단한 먹을거리였다. 바로 아래의 떡과 캔커피. 떡이 상당히 몰랑몰랑해서 먹을만했다.





그래서 생각난 김에 스마트폰에 저장돼 있던 또다른 팬클럽의 먹을거리 사진들을 들여다봤다. 아래는 한때 월드스타였지만, 현재 60만 군인 중 한 명인 비(정지훈)가 미 시사 주간지 <타임>이 선정한 '가장 영향력있는 인물 100'에 선정된 것을 기념해 그의 팬클럽에서 보내온 것이다. 역시 떡이다. 질보다는 양으로 승부한 떡이었다.




이번엔 시사회에서 받은 음식이다. <너는 펫> 시사회장에서 장근석 팬클럽이 나눠준 패키지였다. '펫'이라는 영화의 컨셉 때문인지, 펫에게 줄법한 모양의 먹을거리들이다. <너는 펫>을 보고 돌아오면서 펫이라도 되는양 뼈다귀 과자를 씹어먹었던 기억이 난다. 미국 아이들이 좋아할법한 그런 달콤한 향기가 났다. 하지만 난 한국 아저씨. 
 





마지막으로 팬클럽이 제공한 것은 아니지만 가장 인상적이고 씁쓸한 음식. 대학로를 지켜온 예술영화 전용관 하이퍼텍 나다가 문을 닫던 지난해 6월 30일, 이란 영화 <씨민과 나데르의 별거>를 시작하기전 극장측이 나눠준 쿠키다. 당시 영화평론가 정성일은 "나다는 우리들의 방어선이었다. 하나의 방어선이 무너지면 방어선은 더 안쪽으로 밀려들어온다. 우리 모두 영화의 역사에 유죄"라고 자못 비장하게 말했다.



우연일수도 있겠지만, 최근 젊은 남자 배우 3명을 잇달아 인터뷰했다. 이런 일은 여기자가 했으면 더욱 좋아했을 것 같긴 하지만. 시간순대로 유아인, 장근석, 송중기였는데, 앞의 두 명은 영어로 치면 offbeat했고(한국어로 적합한 표현이 있긴 하지만, 여기 쓰긴 힘들다), 송중기는 normal했다. 이들이 한국영화 남우의 인력풀을 넓히면 좋겠다.

펫처럼 웃고 있는 장근석/권호욱 선임기자

한국영화에 새로운 얼굴과 감성의 남자배우들이 등장하고 있다. 스타성과 연기력을 겸비한 이들은 자신의 본격적인 첫 주연작을 내놓거나, 비중있는 조연으로 출연하면서 한국영화 남우의 풀을 넓히고 있다.

2000년대 이후 한국영화를 대표하는 남우는 송강호, 김윤석, 설경구 등 40대 연기파였다. 이들은 연극 무대에서 연마된 연기력으로 한국영화계를 주름잡았다. 하정우는 30대지만, 스타성보다는 연기력으로 인정받은 배우였다. 원빈, 소지섭, 조인성, 강동원 등 빼어난 외모를 가진 30대 스타가 그 뒤를 이었으나 군입대에 따른 공백, 신중한 작품 선택 등으로 인해 한국영화의 중심에 확고하게 자리잡지는 못했다.

최근 개봉되고 제작중인 한국영화를 보면 이들과는 확연히 다른 얼굴이 등장한다. 유아인(25)의 실질적인 첫 상업영화 주연작 <완득이>는 4주째 박스오피스 1위를 지키며 400만 관객을 넘보고 있다. 장근석(24), 송중기(26)는 나란히 개봉한 로맨틱 코미디 <너는 펫>과 <티끌모아 로맨스>에서 톱스타 김하늘, 한예슬과 ‘투 톱’으로 출연했다. 드라마 <드림 하이>로 떠오른 김수현(23)의 차기작은 김윤석, 김혜수, 이정재, 전지현과 출연하는 영화 <도둑들>이다. 올해 <파수꾼>과 <고지전>으로 각종 영화제의 신인남우상을 휩쓴 이제훈(27)은 <건축학개론>, <점쟁이들>에 캐스팅됐다.

이런 설정 환영한다/김기남 기자

이들은 일단 준비된 ‘스타’이자 ‘배우’라는 점에서 영화팬과 관계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티끌모아 로맨스>의 구정아 프로듀서는 “송중기와 함께 무대 인사를 돌다보면 강동원이 출연한 <늑대의 유혹>을 마지막으로 보기 힘들었던 배우 팬덤이 돌아왔다는 느낌을 받는다”고 전했다. <티끌모아 로맨스>는 20대 초·중반 관객을 겨냥한 로맨틱 코미디지만, 송중기를 보려는 10대 관객 비중이 의외로 높다는 것이 구 프로듀서의 전언이다. <방가? 방가!>의 육상효 감독은 “연기라는 것은 삶의 경험이 어느 정도 있는 30대는 돼야 잘한다고 생각했는데, 유아인, 송중기 등 새로운 세대의 배우들은 젊고 매력적인데다가 연기까지 잘한다”며 “잘생긴 신세대 배우들은 항상 명멸했지만, 이 정도의 연기력을 가진 배우들이 한꺼번에 나온 적은 드물다”고 말했다.

이들 젊은 배우는 자기 홍보에 적극적이고, 주관이 뚜렷하다. ‘거만해졌다’는 평을 의식해 언제나 ‘겸손’을 염두에 두어야했던 옛 배우들과는 다른 점이다. 김윤석은 유아인과 함께 출연한 <완득이>의 제작보고회에서 “요즘 젊은 배우들은 말을 안 듣는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는 젊은 배우들이 자신을 둘러싼 세상의 잣대와 편견에 휘둘리지 않는다는 걸 우회적으로 표현한 말이었다. <완득이>를 홍보한 퍼스트룩 이윤정 대표는 “유아인은 자신의 세계관, 연기관, 배우관이 명확하고 개성있다”며 “우리나라 배우들도 대중에게 끌려가거나 그들이 원하는 모습만 보여주지 않을 수 있다는 점에서 신선했다”고 말했다. 장근석은 스스로를 ‘아시아 프린스’라고 부른다거나,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 촬영 당시 김명민, 이지아에게 대중의 시선이 쏠리자 스스로를 부각시킬 방안을 궁리하는 등 적극성을 보였다. 송중기는 데뷔작 <쌍화점> 촬영 당시 대사가 없었으나, 유하 감독에게 거듭 부탁해 대사를 얻어낸 일화를 스스로 소개한 적 있다.

이들은 강한 남성성을 과시했던 앞세대 남우들과 달리 부드러운 이미지를 보여준다. <너는 펫>에서 장근석은 연상의 직장여성에게 ‘애완동물’처럼 애교를 부린다. <완득이>의 유아인은 킥복싱을 하지만, 소지섭, 권상우처럼 단련된 근육을 선보이진 않는다. <티끌모아 로맨스>의 송중기는 가진 것 없는 백수면서도 마냥 천진난만하다.

강유정 평론가는 “한국영화계에서 잔혹한 스릴러가 유행했던 시절엔 강인한 남성성을 보여주는 배우들이 인기를 끌었지만, 이제 대중은 다시 부드러운 남자를 원하는 것 같다”고 평했다.

이 젊은 남우들이 다음 세대의 한국영화를 이끄는 배우가 될 수 있을까. 강유정 평론가는 “송중기, 장근석은 모두 연상의 스타 여배우들과 연기하면서 주연으로 얼마만큼의 역할을 할 수 있을지 가능성을 시험받고 있는 듯 보였다”고 말했다. 한 대형 투자·배급사 관계자는 “20대 배우층이 두꺼워지면 캐스팅의 선택지가 많아져 영화 산업이 건강해진다”며 “다만 아직 이들이 배우로서 완전히 자리잡은 것은 아니니만큼 앞으로 한 두 작품 정도를 더 하면서 영화배우로서의 진정성과 아우라를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중기가 낸 스킨 케어 책은 군인들이 특히 많이 사갔다고/ 김기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