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에 해당되는 글 2건

  1. 유아인, 장근석, 송중기, 충무로 남우의 세대 교체.
  2. 사랑은 공짜입니다. <티끌모아 로맨스>와 송중기 인터뷰 (2)
우연일수도 있겠지만, 최근 젊은 남자 배우 3명을 잇달아 인터뷰했다. 이런 일은 여기자가 했으면 더욱 좋아했을 것 같긴 하지만. 시간순대로 유아인, 장근석, 송중기였는데, 앞의 두 명은 영어로 치면 offbeat했고(한국어로 적합한 표현이 있긴 하지만, 여기 쓰긴 힘들다), 송중기는 normal했다. 이들이 한국영화 남우의 인력풀을 넓히면 좋겠다.

펫처럼 웃고 있는 장근석/권호욱 선임기자

한국영화에 새로운 얼굴과 감성의 남자배우들이 등장하고 있다. 스타성과 연기력을 겸비한 이들은 자신의 본격적인 첫 주연작을 내놓거나, 비중있는 조연으로 출연하면서 한국영화 남우의 풀을 넓히고 있다.

2000년대 이후 한국영화를 대표하는 남우는 송강호, 김윤석, 설경구 등 40대 연기파였다. 이들은 연극 무대에서 연마된 연기력으로 한국영화계를 주름잡았다. 하정우는 30대지만, 스타성보다는 연기력으로 인정받은 배우였다. 원빈, 소지섭, 조인성, 강동원 등 빼어난 외모를 가진 30대 스타가 그 뒤를 이었으나 군입대에 따른 공백, 신중한 작품 선택 등으로 인해 한국영화의 중심에 확고하게 자리잡지는 못했다.

최근 개봉되고 제작중인 한국영화를 보면 이들과는 확연히 다른 얼굴이 등장한다. 유아인(25)의 실질적인 첫 상업영화 주연작 <완득이>는 4주째 박스오피스 1위를 지키며 400만 관객을 넘보고 있다. 장근석(24), 송중기(26)는 나란히 개봉한 로맨틱 코미디 <너는 펫>과 <티끌모아 로맨스>에서 톱스타 김하늘, 한예슬과 ‘투 톱’으로 출연했다. 드라마 <드림 하이>로 떠오른 김수현(23)의 차기작은 김윤석, 김혜수, 이정재, 전지현과 출연하는 영화 <도둑들>이다. 올해 <파수꾼>과 <고지전>으로 각종 영화제의 신인남우상을 휩쓴 이제훈(27)은 <건축학개론>, <점쟁이들>에 캐스팅됐다.

이런 설정 환영한다/김기남 기자

이들은 일단 준비된 ‘스타’이자 ‘배우’라는 점에서 영화팬과 관계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티끌모아 로맨스>의 구정아 프로듀서는 “송중기와 함께 무대 인사를 돌다보면 강동원이 출연한 <늑대의 유혹>을 마지막으로 보기 힘들었던 배우 팬덤이 돌아왔다는 느낌을 받는다”고 전했다. <티끌모아 로맨스>는 20대 초·중반 관객을 겨냥한 로맨틱 코미디지만, 송중기를 보려는 10대 관객 비중이 의외로 높다는 것이 구 프로듀서의 전언이다. <방가? 방가!>의 육상효 감독은 “연기라는 것은 삶의 경험이 어느 정도 있는 30대는 돼야 잘한다고 생각했는데, 유아인, 송중기 등 새로운 세대의 배우들은 젊고 매력적인데다가 연기까지 잘한다”며 “잘생긴 신세대 배우들은 항상 명멸했지만, 이 정도의 연기력을 가진 배우들이 한꺼번에 나온 적은 드물다”고 말했다.

이들 젊은 배우는 자기 홍보에 적극적이고, 주관이 뚜렷하다. ‘거만해졌다’는 평을 의식해 언제나 ‘겸손’을 염두에 두어야했던 옛 배우들과는 다른 점이다. 김윤석은 유아인과 함께 출연한 <완득이>의 제작보고회에서 “요즘 젊은 배우들은 말을 안 듣는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는 젊은 배우들이 자신을 둘러싼 세상의 잣대와 편견에 휘둘리지 않는다는 걸 우회적으로 표현한 말이었다. <완득이>를 홍보한 퍼스트룩 이윤정 대표는 “유아인은 자신의 세계관, 연기관, 배우관이 명확하고 개성있다”며 “우리나라 배우들도 대중에게 끌려가거나 그들이 원하는 모습만 보여주지 않을 수 있다는 점에서 신선했다”고 말했다. 장근석은 스스로를 ‘아시아 프린스’라고 부른다거나,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 촬영 당시 김명민, 이지아에게 대중의 시선이 쏠리자 스스로를 부각시킬 방안을 궁리하는 등 적극성을 보였다. 송중기는 데뷔작 <쌍화점> 촬영 당시 대사가 없었으나, 유하 감독에게 거듭 부탁해 대사를 얻어낸 일화를 스스로 소개한 적 있다.

이들은 강한 남성성을 과시했던 앞세대 남우들과 달리 부드러운 이미지를 보여준다. <너는 펫>에서 장근석은 연상의 직장여성에게 ‘애완동물’처럼 애교를 부린다. <완득이>의 유아인은 킥복싱을 하지만, 소지섭, 권상우처럼 단련된 근육을 선보이진 않는다. <티끌모아 로맨스>의 송중기는 가진 것 없는 백수면서도 마냥 천진난만하다.

강유정 평론가는 “한국영화계에서 잔혹한 스릴러가 유행했던 시절엔 강인한 남성성을 보여주는 배우들이 인기를 끌었지만, 이제 대중은 다시 부드러운 남자를 원하는 것 같다”고 평했다.

이 젊은 남우들이 다음 세대의 한국영화를 이끄는 배우가 될 수 있을까. 강유정 평론가는 “송중기, 장근석은 모두 연상의 스타 여배우들과 연기하면서 주연으로 얼마만큼의 역할을 할 수 있을지 가능성을 시험받고 있는 듯 보였다”고 말했다. 한 대형 투자·배급사 관계자는 “20대 배우층이 두꺼워지면 캐스팅의 선택지가 많아져 영화 산업이 건강해진다”며 “다만 아직 이들이 배우로서 완전히 자리잡은 것은 아니니만큼 앞으로 한 두 작품 정도를 더 하면서 영화배우로서의 진정성과 아우라를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중기가 낸 스킨 케어 책은 군인들이 특히 많이 사갔다고/ 김기남 기자
'사랑은 공짜'라는 이 영화의 메시지가 정말 사랑스럽다. 비록 20대의 나는 그런 공짜를 별로 누린 적이 없는 것 같지만. 


나도 저런 셔츠 있는데. /김기남 기자



텔레비전 사극에서 만났던 부잣집 도련님, 품위 있는 왕은 잊어도 좋겠다. 영화 <티끌모아 로맨스>(감독 김정환)에서 송중기(26)는 돈은 없지만 하고 싶은 건 많은 백수 천지웅으로 등장한다. 그래도 노력이나 하면 좋을텐데, 지웅은 미래를 위한 설계는커녕 현재를 위한 대책도 없다. 용돈 떨어지면 집에 손 벌리고 집세 밀리면 집주인에게 사정하는 처지지만, 그래도 20대로서의 신체적 욕구는 여전히 왕성하다.

구질구질한 묘사의 정점은 지웅이 바지 속에 손을 넣고 벅벅 긁어대는 장면. 시나리오에는 없었는데 리허설을 하던 송중기가 이 동작을 시연하자 감독이 실전에서도 그대로
연기하게 했다. 송중기는 “(한)예슬 누나 앞에서 자꾸 그러니까 조금 부끄러웠다”고 말했다.

<티끌모아 로맨스>는 이른바 ‘88만원(20대 비정규직 임금의 평균치) 세대’ 혹은 ‘삼포(돈이 없어 연애·결혼·출산을 포기) 세대’의 삶과 사랑을 그린 로맨틱 코미디다. 웃음이라는 당의정으로 포장돼 있지만, 영화가 그리는 20대의 삶은 씁쓸하다. 취직이 안되니 돈이 없고, 돈이 없으니 연애도 못한다. 갓 유혹한 여자와의 하룻밤을 치르려는 지웅은 돈 50원이 모자라 콘돔을 사지 못하고, “천천히 알아가자”는 문자만 남긴 채 돌아선다. 한예슬이 연기한 구홍실은 어머니 유해를 납골당에 모실 돈이 없어 잘생긴 나무 아래에 뿌린다. 홍실은 종교, 병, 연애는 돈이 들기 때문에 가까이 하지 않는다고도 말한다.


<티끌모아 로맨스> 중. 남자의 악기 우쿨렐레.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의 인기 이후 송중기에겐 시나리오가 쇄도했다. 격렬한 베드신이 있는 영화부터, 싸이코패스 살인마가 등장하는 영화까지 다양했다. 그러나 송중기는 “내 나이대에 할 수 있는 걸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지금은 소년이지만 나중엔 아니잖아요. 다른 이미지로 급하게 변하고 싶지는 않아요.”


영화 속에서 구질구질하고 철없어 보이기 위해 별 세부묘사를 다 첨가했다. 뜬금없이 동물 흉내를 내는가 하면, “똥…똥…”하면서 잠긴 문고리를 잡고 늘어진다. 매사 심각한 홍실과 매사 걱정없는 지웅이 기묘한 조화를 이룬다.


송중기는 지웅이 매우 사실적인 인물이라고 했다. 그는 “한국의 로맨틱 코미디 중 남자 관객이 공감할 작품이 많지 않은데, <티끌모아 로맨스>는 남자분들도 좋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티끌모아 로맨스>중. 송중기가 보고 우는 영화는 <겨울나그네>. 감독이 80년대에 성장한 영화팬이었음을 보여주는 장면.

송중기는 텔레비전 사극을 통해서 대중에게 각인됐다. 지난해 <성균관 스캔들>에서는 부잣집 도련님, 올해 <뿌리깊은 나무>에서는 젊은 시절의 세종으로 등장했다. 특히 <뿌리깊은 나무>에는 단 4회 분량이었지만, 송중기는 주저없이 출연을 결정했다. 다른 작품의 주연을 해도 될 시기에 ‘아역’을 맡겠다니 주변에선 모두 말렸지만, 송중기는 확신이 있었다. 그는 “지금 사극의 매력에 빠져있다”고 말했다. 그러고보니 송중기의 데뷔작도 사극 <쌍화점>이었다. 그는 “사극은 섹시한 장르”라면서 “영상이 주는 느낌, 대사의 감정, 분위기가 모두 그렇다. 연기 공부 하기도 좋다”고 설명했다.

차기작은 다음달 촬영에 들어갈 영화 <늑대소년>이다. 박보영과 함께 연기하며, <남매의 집>, <짐승의 끝>으로 주목받은 조성희 감독의 본격적인 상업영화다. 송중기는 “드라마나 영화나 연기는 같지만, 2시간 분량의 연기를 위해 3~4달간 집중해 캐릭터를 유지해야 하는 영화를 찍기가 조금 더 어려운 것 같다”고 말했다. 


'아기피부 송중기'라고 부르는 사람이 있다지/ 김기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