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란무엇인가'에 해당되는 글 1건

  1. 요점 정리의 대가, 유시민의 '국가란 무엇인가'



유시민의 '국가란 무엇인가'(돌베개)를 읽다. 2011년 나왔고, 2017년 1월 개정신판이 나왔다. 그 사이 유시민은 직업 정치인에서 전업 작가가 됐고, '이명박 정부 3년차'에서 '박근혜 탄핵 이후'가 됐다. 바뀐 시대 상황이 일부 포함됐지만, 유시민은 "초판본을 읽은 독자라면 개정신판을 굳이 읽을 필요가 없다는 점을 분명하게 말씀드린다"고 '개정신판 서문'에 적었다. 전업작가로서 이런 태도는 훌륭하다. 표지와 제목만 바꾼 개정판을 슬쩍 내면서 신간처럼 시치미 떼는 출판사가 많아서 더욱 그렇다. 


홉스, 스미스, 마르크스 등의 국가론을 정리하는 초반부를 읽으면 "이 사람 공부 정말 잘했겠다"는 생각이 절로 든다. 각 분야의 전공자가 보면 오류를 발견하거나 사안을 지나치게 단순한 방식으로 본다고 느낄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정리가 정말 잘돼있다. 각 이론가들의 핵심 저서를 읽고 이 정도로 정리해낼 수 있으면, 그 어떤 시험도 문제가 없겠다. 누군가의 표현대로 유시민은 '머리 속에 차곡차곡 서랍이 있는 사람'인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세상에 '100% 객관'은 없다. 이 정리 작업에도 당연히 저자의 주관이 들어간다. 유시민은 국가주의 국가론, 자유주의 국가론, 마르크스주의 국가론 등을 언급하면서 은근슬쩍 자신의 지향을 내비친다. 국가주의 국가론에 대한 거부감이야 당연히 예상할 수 있는 것이고, 한국의 좌파에 대해서도 은근히 조롱한다. 여전히 혁명의 꿈을 꾸는 좌파들을 '고독한 블로거' 정도로 묘사하는 대목이 대표적이다. 말이야 맞는 말이긴 하지만, 그렇게 표현할 것까진 없지 않은가 하는 생각도 들었다. 


종반부에 이르러서는 저자의 국가관, 정치관을 조금 더 명확하게 드러낸다. 정치인이 따라야할 도덕법에 대해 말하는 마지막 장이 대표적이다. 이 장에서는 아예 1987년 민주화 이후 한국의 보수 정당, 자유주의 정당, 진보 정당이 치른 선거 결과를 분석하면서, 자유주의와 진보주의의 연합을 강조한다. 한국 사회에서 자유주의 정당과 진보 정당이 각자 나설 경우, 보수정당의 승리는 "예측할 수 있는 범위 안의 결과"이기에 그렇다. 그러면서 노무현 집권 당시 진보파들의 비판에 대해 섭섭함을 드러내고, 정치인은 '신념윤리'가 아니라 '책임윤리'에 더 많은 가중치를 둬야 한다고 말한다. 설득력 있는 이야기지만, 반발하는 사람도 적지 않을 것이다. 그런 반발에 다시 날선 비판을 하는 것보단, 어떻게든 결과를 만드는 것이 '책임윤리'에 충실한 정치인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