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된 농담으로 엘지팬분들의 마음을 상하게 해드린 점 사과드립니다. 


한번 내뱉은 말은 주워 담을 수 없음을 이렇게 사과문을 쓰면서 다시 한번 반성하고 있습니다. 너무 놀라 트위터는 계폭했지만, 혹시 여기를 찾아 주시는 분들께라도 사과를 드리고 싶었습니다. 


요즘 엘지 경기를 보면 문선재, 김용의, 봉중근 선수가 참 잘 하더군요. 일요일 넥센 경기를 보았는데, 위기를 극복하고 1점차 승리를 지켜내는 모습이 대단해 보였습니다. 


엘지가 지금처럼 멋진 경기 해서 팬 여러분도 유광점퍼 입고 가을에 응원하시길 바라겠습니다.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라이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헤라자데, 아빠.  (3) 2013.09.13
엘지팬 여러분께 재차 사과드립니다.  (389) 2013.06.18
엘지팬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  (1005) 2013.06.17
빵가게 습격  (7) 2013.05.21
의견과 현상  (2) 2013.05.17
축구 끊을까, 수아레즈의 '이빨 사건'을 보고.  (3) 2013.0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