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가 향후 먹거리를 장만한듯. 에디 레드메인의 오타쿠스러운 해석이 흥미로웠다. 


외로운 고아 소년이 선량하고 강인한 마법사로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 ‘해리 포터’ 시리즈는 소설, 영화로 나오며 지난 20년간 가장 사랑받은 대중문화 콘텐츠였다. 소년·소녀들은 해리 포터의 성장담에서 어떻게 좋은 친구를 사귀는지, 두려움과 악을 이기는 용기는 어떻게 얻는지, 꿈은 얼마나 강력한 것인지 깨달았다. 이런 깨달음은 성인들에게도 여전히 필요한 것이기에, 많은 성인 독자와 관객도 당당하게 해리 포터의 팬을 자처했다.

해리 포터가 강력한 악당 볼드모트를 무찌르면서 장대한 소설과 영화는 모두 끝났다. 그러나 해리 포터 세계관의 매력은 빛바래지 않았다. 눈치 빠른 할리우드 스튜디오가 이를 놓칠 리 없다. 영화판 ‘해리 포터’ 시리즈를 제작한 워너브러더스는 이 영화의 스핀 오프 시리즈를 기획했다. 소설 원작자인 J K 롤링도 흔쾌히 시나리오 작업에 참여했다.

<신비한 동물사전>은 호그와트 마법학교에서 사용된 한 교과서에서 제목을 따왔다. 롤링은 팬들을 위한 보너스 형식으로 실제 이런 제목의 책을 쓰기도 했는데, 책은 말 그대로 신비한 동물을 항목별로 정리한 사전 형식이었다. 그러므로 <신비한 동물사전>은 ‘해리 포터’ 시리즈와 세계관을 공유하되, 줄거리는 영화를 위해 완전히 새로 창작된 셈이다.

1926년, 악한 마법사 그린델왈드가 유럽에서 큰 테러를 저지른 뒤 종적을 감춘다. 미국의 마법 세계는 테러의 공포, 인간들에게 발각될 위험에 크게 긴장한 상태다. 영국 마법사 뉴트 스캐맨더(에디 레드메인)가 의문의 가방을 든 채 뉴욕에 도착한다. 뉴트는 세계를 여행하며 신비한 동물을 구조해 가방 속에서 보살피고 있다. 동물 몇 마리가 가방 속에서 탈출해 뉴욕은 더욱 큰 혼란에 빠진다. 미국 마법 의회의 안보 책임자인 그레이브스(콜린 파렐)는 허가 없이 동물을 들여온 뉴트를 체포한다. 뉴트는 영문을 모르는 인간 제이콥, 마법사 자매인 티나와 퀴니의 도움으로 상황을 타개하려 한다.


<신비한 동물사전>은 남은 해리 포터 팬들의 푼돈을 긁어모으기 위한 억지 프로젝트는 아닐까. 의구심은 초반 10분 만에 사라진다. 오프닝에서는 ‘예언자 일보’가 마법 세계에 드리운 테러의 공포를 전한다. 인간은 인간대로 낯선 자들을 경계한다. 영화 배경은 1920년대지만, 서구 세계의 테러리즘 공포, 무슬림 등 낯선 자들에 대한 배척 분위기가 자연스럽게 연상된다. 현실의 어두움을 환기시키자마자 재빨리 아기자기한 마법 세계에 대한 묘사가 이어진다. 뉴트의 가방 속에서 도망친 신비한 동물들이 뉴욕에서 펼치는 소동이 그 핵심이다. 오리너구리를 닮은 ‘니플러’는 보석이나 동전같이 반짝이는 것에 사족을 못 쓰는 장난꾸러기다. 작은 나뭇가지처럼 보이는 ‘보우트러클’은 뉴트의 옷깃 속에 숨어있다가 결정적인 활약을 펼친다. 날개 달린 뱀처럼 생긴 ‘오캐미’의 알은 은으로 돼 인기가 많다. 신화적 상상력과 대중문화적 재미를 갖춘 동물들이 스크린을 마음껏 활보한다. 

‘해리 포터’ 시리즈의 장점은 정의. 우정, 박애 같은 보편적 가치를 원대하면서 흥미로운 서사 속에 자연스럽게 녹여냈다는 데 있었다. <신비한 동물사전>도 마찬가지다. 도널드 트럼프의 미국 대통령 당선은 세계 사회에서 관용, 공존 같은 가치들이 힘을 잃어가고 있다는 증거처럼 보이지만, 때마침 나온 <신비한 동물사전>은 이에 대한 대중문화계의 반격처럼 느껴진다. 어떤 가치는 너무나 깨지기 쉬워 때론 지키기 힘들지만, 그래도 포기해서는 안되는 순간이 있음을 <신비한 동물사전>은 말한다. 

‘해리 포터’ 시리즈의 등장인물인 덤블도어, 레스트랭 같은 이름을 언급하면서 향후 시리즈 전개에 대한 ‘떡밥’을 던진다. ‘해리 포터’ 시리즈는 영국 출신 명우들의 향연과 같았는데, <신비한 동물사전>도 비슷하다.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수상자인 에디 레드메인이나 <마이너리티 리포트>의 콜린 파렐 정도를 제외하면 캐서린 워터슨, 앨리슨 수돌, 댄 포글러 등 상대적으로 덜 알려진 배우들이 주요 배역으로 출연하지만, 캐릭터 구현 능력에 있어서는 흠잡을 데 없다. <해리 포터와 죽음의 성물 1, 2> 등 마지막 4편의 ‘해리 포터’를 연출한 데이비드 예이츠가 감독했다. 워너 브러더스는 앞으로 2년에 한 편씩, 총 5편의 <신비한 동물사전> 시리즈를 만들겠다고 발표했다. 향후 10년간 먹고살 양식을 발견한 것이나 마찬가지다. 

영화는 초창기부터 마법같이 대중을 홀리는 볼거리였다. <신비한 동물사전>은 아름다운 극장 안 마법 세계와 어두운 극장 밖 현실 세계를 매혹적으로 뒤섞는 데 성공했다. 16일 개봉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